이적 - 사랑
produced by 이적

all songs written, composed & arranged by 이적
string arranged by 정재일

performed by
이적 piano, acoustic guiats, keyboards, lead & background vox
박은찬 drums
노덕래 bass
임헌일 electric guitar (on track 1, 2, 4, 8)
신윤철 electric guitar (on track 5, 6, 9)
홍준호 acoustic & electric guitar (on track 3, 7)
손성재 saxophone
김진환 percussions
루시드폴, 정순용 background vox (on track 6)
정인, 박새별 background vox (on track 3, 4, 7, 8)
양시온 additional sequencing
융스트링 strings

recorded by 송주용 at studio-t
mixed by 노양수 at studio-t
mastered by yasuji maeda at bernie grundman mastering tokyo

desing & illustration by curious sofa 이강훈 박수진

strategy & public relations dept. 강태규 for music farm
artist management 임무섭 김민성 조재민 한정화 배승진 for music farm
executive producer 이국현 for music farm



1. 아주 오래전 일
2. 그대랑
3. 다툼
4. 빨래
5. 두통
6. 보조개
7. 매듭
8. 네가 없는
9. 끝내 전하지 못한 말
10. 이상해



3집, '나무로 만든 노래' 로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했던 이적의 네번째 솔로 앨범.

고개를 돌려보니 그랬다. 이적은 사랑 노래를 가장 잘 만드는 뮤지션 중에 한명이었다. 패닉-카니발-긱스 시절에 쌓은 출중한 작곡 내공과, 손 발이 오그라들 정도가 아닌, 덤덤하지만 가슴 한켠에 '무언가' 남게되는 그런 애틋함. 이적표 사랑노래는 그런 것이었다. 이 앨범에선 아예 작정하고 '사랑' 을 노래한다(앨범 타이틀 조차 '사랑'). 꼭 '다행이다' 가 전국민 적으로 히트해서 그랬다기 보단, 이제야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걸 찾은 느낌이랄까. 덕분에 이 앨범엔 이적의 음악 커리어에서 꼭 빼놓을 수 없었던, 세상에 대한 '삐딱한 시선' 과 '이야기꾼(이적은 단편 소설집도 출간)' 적인 음악은 전혀 찾아 볼 수 없게 됐지만, 좋은 시도라고 생각한다. 싱어송라이터 이적을 오랫동안 좋아했던 사람들은, 이런 '변화' 가 '배신' 이 아닌 '또 다른 길' 이라는걸 잘 알기 때문에. 장담하건데 이적은 또 다른 프로젝트에서 언제 그랬냐는 듯이 예전의 모습들을 보여줄 것이다. 삐죽삐죽 돋은 헤어스타일로 '난 왼손잡이야~' 라고 외치던 치기어린 이십대 청년이, 어느덧 한 가정의 가장이 되어 내 놓은 러브 송 앨범.



아주 오래전 일
앨범을 여는 첫 곡. 담담하게 풀어 나가는 곡 진행이 가사가 전해주는 씁쓸한 감정에 깊이 박혀,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끔 만드는 곡.

그대랑
앨범의 첫 타이틀 곡. 갑자기 툭 튀어나오는 사운드에 한번 놀라고, '하늘을 달리다' 의 여운을 받은듯한 곡 분위기에 또 한번 놀라는 곡이다. 이적은 곡의 '포인트' 또한 적절하게 잘 잡아내는 작곡력을 이 곡에서 또 한번 보여준다. 모종의 카타르시스를 전해주는 호소력에, 그는 다시한번 진화했다고 생각했다.

다툼
앨범의 두번째 타이틀 곡. 마치 '싱어송라이터 라는건 이런 것' 이라는 듯, 가사 하나하나에 혼신을 다한 느낌이 역력한 곡이다. 드라마틱한 요소도 가지고 있어 매번 들을때마다 새로움으로 다가오는 넘버. 오래된 연인들이 어느새 자신도 모르게 서로에게 상처를 주지만, 결국 다시 사랑을 해 나간다는 내용.

빨래
본 앨범이 공개되기 전, 웹 상에 선공개됐던 곡이다. '다행이다' 의 줄기를 이어받은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 앞서 말했던 '이적표 러브 송' 의 정점을 찍는 곡.

두통
그리고 다시한번 락앤롤. 헤어진 연인을 잊지 못해 두통을 앓는다는 내용을 담고있다. 곡 분위기에 맞는 화려한 연주력이 포인트.

보조개
마치 뮤지컬의 그것을 보는 듯 진행되는 곡의 흐름이 제목과 귀여운 가사에 맞물려, 듣다보면 절로 미소를 짓게 되는 곡이다. 나중엔 뮤지컬 음악 감독이 된 이적을 보게 될지도 모르겠다.

매듭
한숨 섞인 이적의 보이스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마음의 애틋함을 더하는 곡. 현란하게 변주되는 현악 사운드 또한 일품이다.

네가 없는
끝없이 외치는 반복되는 후렴이 애절한 곡. 마치 각 소절과 후렴 파트가 독립된 듯 들리는 현상이 묘한 즐거움을 준다. 엔딩의 터져나오는 사운드와 크게 호흡하는 이적의 성량 또한 매력.

끝내 전하지 못한 말
이적이 가진 목소리의 가장 큰 매력은, 큰 폭발력과 함께 나약함도 가지고 있다는 점. 듀오와 6인조 밴드를 거쳐 얻어낸 그만의 무시할 수 없는 '장점' 이라 하고싶다. 이 곡에선 제목 그대로 연인에게 못 다한 말을 노래하는 나약한 한 남자가 있다.

이상해
앨범을 닫는 곡. 3박자로 이루어진 소박한 트랙이다. 곡 시작부터 끝까지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와 코러스로만 채워, 엔딩의 아쉬움을 더하는 곡.



각각의 곡과 재킷 하나하나에 심혈을 기울인 듯 한게 눈에 보이는 앨범이다. 모두의 예상과는 다르게 '다행이다' 의 후속작을 만들진 못했지만, 꼭 그래야만 맛인가. 이제야 자신이 제일 잘 하는게 무엇인지 찾은 것같은 이적의 새로운 시도에 박수를 쳐주고 싶다. 아주 조금만 더 말랑말랑 해도 괜찮았을 것 같긴 하지만.


추천곡
그대랑, 빨래, 다툼, 보조개, 네가 없는.

[모두선택]  [이어듣기]
nogun
★★★★
이적표 사랑 앨범. 2011.06.08  
회원가입ㅣ 로그인 목록ㅣ 추천ㅣ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m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