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방학 - 가을방학
작곡 작사 편곡 | 정바비
노래 | 계피

프로듀싱 편곡 | 이병훈

피아노 키보드 퍼커션 프로그래밍 | 이병훈
어쿠스틱 기타 | 이병훈 정바비
일렉 기타 | 이병훈 안태경 정바비
베이스 | 이동준
드럼 | 이철희
바이올린 | 최보람
클라리넷 | 유청
곳에 따라 비 키보드 | 양자인
동거 코러스 | is

믹싱 | 김한구 이병훈 (yh 스튜디오)
레코딩 | 김한구 이병훈 (yh 스튜디오) 정영진 (e-sound 스튜디오) 강해구 (라이브웍스 스튜디오)
마스터링 | 최효영 (소닉코리아)

아트워크 | 김경모 계피

디렉터 | 김기정
기획 및 진행 | 우초
공연 프로모션 | 아야
세일즈 프로모션 | 선우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 정호
제작 | 오민호



1. 샛노랑과 새빨강 사이
2. 동거
3. 곳에 따라 비
4. 속아도 꿈결
5. 취미는 사랑 (album version)
6. 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
7. 이브나
8. 3 x 4
9. 인기 있는 남자애
10. 나비가 앉은 자리
11. 가을방학 (album version)
12. 호흡 과다



'브로콜리 너마저' 로 이름을 알렸던 보컬 계피와 '언니네 이발관', '줄리아 하트', '바비빌' 로 활동해 온 송라이터 '정바비' 가 만나 결성한 '가을방학' 의 첫번째 정규앨범.

이들의 첫 싱글(3월의 마른 모래 - 디지털 싱글) 은 듣지 않았다. 본 앨범이 나오고 한참 뒤에 이들의 존재를 알게되어, 음악도 들어보지 않고 바로 앨범을 구입했다. 나에게 있어 '계피' 의 존재는 그러하다. 일단 그녀가 목소리를 실었다는 사실만 확인되면 앞뒤 재지않고 레코드 샾에 달려 가는 것('우쿨렐레 피크닉' 은 나머지 멤버가 별로라 아직..). 가녀린것 같지만 뭔가 따스함을 주는 그녀의 목소리는 여태껏 한국 가요사에 전무후무했을 정도로 독특하다. 실상은 그녀가 꾸준히 갈아타는(?) 여러 밴드의 색깔보단 '브로콜리 너마저' 가 그녀에게 가장 적격이라는 사실을 늘 새삼 깨닫지만.. 이 앨범에선 계피가 가진 목소리의 장점을 정바비라는 송라이터가 최대치로 끌어올린 느낌이다. '브로콜리 너마저' 때보다 훨씬 많이 다듬어져 있고, 물론 충분히 상품화 될 만한 좋은 노래들로 꽉 들어 차 있다. '인디' 라는 이미지가 주는 '자질구레함' 보다는 청량하고 맑고 따스한 기운이 앨범 전체에 고루 퍼져있어, 팀 이름 답게 가을에 들으면 딱 좋을 앨범이다(물론 봄에 들어도 좋다). '대체 어떤 이야기가 들어있을까?' 라는 의문을 갖게 하는 곡 제목들도 좋고, 또 음악을 들으면 '끝이 어떻게 될까?' 라는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사나 곡의 흐름도 좋다. 종종 급변하는 비트에 나약하기만 했던 목소리를 얹은 '브로콜리 너마저' 때의 그녀도 좋지만 훌륭하게 다듬어지게 된 '가을방학' 의 그녀 또한 좋다.



샛노랑과 새빨강 사이
화창한 초가을의 하늘처럼 풍성한 사운드로 시작하는 앨범의 첫 곡. 정바비의 프로다운 작곡력이 빛을 발하는 넘버다. 다소 지루해질 수 있는 반복되는 후렴구에, 곡이 진행될수록 이런저런 편차를 준 그의 능력이 멋지다.

동거
이십대를 훌쩍 넘긴 청년이 '동거' 라는 곡 제목을 보고 드는, '다 그렇고 그런 내용의 노래 일 것' 이라는 생각을 완벽하게 무시해주는 이 곡의 가사가 묘한 귀여움을 준다. 마치 어디선가 들어본 듯한 익숙한 후렴의 멜로디가 압권.

곳에 따라 비
인트로의 작은 효과를 지나 흘러나오는 나른한 분위기는 약간의 우울함을 동반하고 있지만, 지나가는 가을 비 처럼 잠깐일 뿐이다.

속아도 꿈결
천재 시인 '이상' 의 1936년 단편소설, '봉별기' 에서 모티브를 얻은 곡. 두박자의 진행을 리드미컬하게 뽑아낸 정바비의 작곡력이 역시 눈에 띄는 곡이다. 느리지만 흥겨우면서 귀여운 곡.

취미는 사랑 (album version)
앞서 발표했던 디지털 싱글에도 담겨있는 곡. 작은 부제 처럼 깔끔한 스튜디오 사운드로 재 편집 됐다. 약간의 코믹함도 담겨있는 가사가 일품이다. 이 곡을 들을때면 괜시리 배우 최강희가 떠오른다. 앨범의 타이틀 곡.

가끔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
이별한 연인을 그리워 하는 내용을 담고있는 곡. '너 같은 사람은 너 밖에 없었어' 라는 애절한 가사가, 전곡을 작사-작곡-편곡 한 정바비의 감수성을 잘 보여준다 하겠다.

이브나
마치 악기 소리를 줄이고 계피의 목소리만 조금 더 증폭시킨듯, 다른 곡들보다 목소리가 아주 가깝게 들리는 효과가 독특한 곡이다. 수려한 가사가 무엇인지 잘 보여주는 트랙.

3 x 4
인트로와 간주 부분의 멜로디가, 마치 손드르 레르케가 음악 감독을 맡았던 'dan in real life ost' 의 어떤 곡과 꼭 닮아있는 곡. 대화하듯 풀어낸 가사가 매력이다.

인기 있는 남자애
좋은 멜로디와 재미있는 가사가 즐겁게 뭉쳐져 있는 듯한 이미지를 주는 곡. 앨범에 실려있는 곡들중에 가장 귀엽다.

나비가 앉은 자리
앨범에 실린 여러 다른 곡들과 비교해 보면 다소 무난한 멜로디를 가진 소절들에 맥이 빠지지만, 후렴구의 좋은 멜로디가 기대를 져버리지는 않는 곡.

가을방학 (album version)
앞서 나왔던 '취미는 사랑 (album version)' 처럼 본 앨범 전에 발표했던 디지털 싱글에 다른 버젼이 실려있던 곡이다. 밴드 명인, '가을방학' 의 모태가 된 곡. 정바비의 유려한 작사력을 보여주는 곡. 그러고 보면 봄-여름-겨울은 다 방학이 있는데 가을만 방학이 없는게 요상하긴 하다.

호흡 과다
앨범의 마지막 곡. 제목이 주는 기대치를 충족시키는 곡은 아니지만, '이브나' 처럼 계피의 목소리를 조금 크게 들리게 한 점이 포인트.



가을방학은 충분히 좋은 음악을 하고 있으니 조금 더 욕심을 냈으면 좋겠다는 바램이다. 오버 그라운드에서 뛰고 있는 여러 뮤지션들에게 없는 '무언가' 가 이들에게는 있다. 부디 인디씬에서만 만족하지는 말길.


추천곡
호흡 과다를 뺀 앨범의 전 곡.

[모두선택]  [이어듣기]
nogun
★★★★☆
귀엽지만 노련한 신인. 2011.06.08  
회원가입ㅣ 로그인 목록ㅣ 추천ㅣ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m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