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은과 늑대들 - 오지은과 늑대들
arranged by 오지은과 늑대들

vocal 오지은
guitar 정중엽
bass 박순철
keyboards 박민수
drums 신동훈

produced by 오지은

all recorded by 박태환 at the park
drums recorded by 이재경 at velvet studio
bass recorded by 오소라 at wave story

mixed by 오형석 at velvet studio

mastered by 성지훈 at jfs mastering

art director 오지은 & 최유경
photographer 이버들이
styling 최유경
make-up 박수현
clothings 프레드 페리 fred perry

executive producer happy robot records

management and publishing by happy robot records

label director 이창의 lee chang eui & 이소영 nina
promotion direction 서현규 mike
concert direction 김지홍 a. jay
artist management 박성욱 park sung wook, 박태원 park tae won
a&r 김혁진 kim hyuk jin, 박태환 park tae hwan
sales 유영준 yoo young jun, 김성두 kim sung doo
graphics 이수민 ssoo
mint paper 진문희 jin moon hee
concert management 박경희 park kyung hee
mpmg photograph 유경오
assistant 이은경 lee eun kyung, 권지혜 kwon ji hye, 신고운 shin ko woon
supervisor 이종현 lee jong hyun, 김상규 kim sang kyoo, 최한수 master choi



1. 넌 나의 귀여운!
2. 뜨거운 마음
3. 사귀지 않을래
4. 너에게 그만 빠져들 방법을 이제 가르쳐 줘 (album ver.)
5. 아저씨 미워요 (album ver.)
6. 사실은 뭐
7. outdated love song
8. 만약에 내가 혹시나
9. 없었으면 좋았을걸
10. 마음맞이 대청소
11. 가자 늑대들



'홍대의 마녀' 라는 닉네임을 갖고 있는 오지은이 이끄는 밴드, 오지은과 늑대들의 데뷔 앨범.

오지은의 음악은 뭐랄까 손이 잘 가지 않는 다고 할까.. 덕분에 그녀의 음악은 살면서 한번도 제대로 들어본 적이 없다는 기억이다. 이름은 알지만, 뭐 하는 사람인지도 알지만 그닥 관심은 가지 않는 케이스. 그런 그녀가 네명의 남정네들을 불러모아 밴드를 꾸렸다(게다가 앨범까지 냈다). 오지은의 오랜 팬들은 그녀의 귀여움에 한표를 던졌지만, 내가 이 앨범에서 느낀 감정은 '나이 많은 누님의 징그러움' 이랄까.. 억지로 내뱉은 오글거리는 가사들과 창법이 정말로 손과 발을 오글거리게 만든다. 하지만 구현해 낸 사운드 하나는 들어줄 만한 것이라서 굳이 일회성 프로젝트로 끝낼 필요는 없어 보이는 정도. 앨범을 발표하기 전(2010년 여름), 두곡이 담긴 싱글(미리듣기) 로 미리 들려주는 센스까지 발휘해 가며, 그녀가 가진 색다른 음악(혹은 색깔) 을 보여주기도 했다. 마치 행위예술가 처럼 노래하는 그녀(와 네마리 늑대들) 의 음악을 감상해 보자.



넌 나의 귀여운!
곡 제목 뒤에 느낌표가 있다. 그처럼 앨범의 문을 세게 열어 젖히는, 앨범의 첫 곡이다. 아주 흥겨운 락앤롤을 보여주는 곡. 곡 사이사이, 그녀를 제외한 나머지 네마리 늑대들에게 자리를 양보하는 미덕까지 갖춘 재미있는 곡.

뜨거운 마음
곡에 들어있는 가사처럼 연인이 되기 전, 한발 다가가고 한발 물러서는 듯한 여유있는 곡 구성이 눈에 띄는 곡이다.

사귀지 않을래
흥겨운 비트 위에 오지은의 귀여운 에너지를 여실히 발산하는 곡. 기타리스트 정중엽의 깜짝 등장도 어색하지 않다.

너에게 그만 빠져들 방법을 이제 가르쳐 줘 (album ver.)
곡에도 쓰여있듯이 디지털 싱글로 발표했던 곡을 재녹음한 곡. 화려하고 락킹한 사운드 위에 여전히 귀여운 창법으로 곡을 소화해 냈다.

아저씨 미워요 (album ver.)
이 곡 역시 디지털 싱글에 담겨있던 곡이다. 오지은과 늑대들의 정체성을 확.실.히. 보여주는 곡 쯤 되겠다. 거의 코맹맹이 소리로 들리는 오지은의 보컬이 참으로 귀엽다(??)..........

사실은 뭐
귀여움의 향연이랄까.. 재미있게 이어지는 스토리텔링이 뒤에 뭐가 나올지 궁금하게 한다. 그렇지만 하이라이트는 곡 말미(진지한 사랑을 찾아 볼래~ 에. 에.) 에 등장. (장기하와 얼굴들에선 베이시스트인)기타리스트 정중엽이 작사-작곡을 맡았다.

outdated love song
오지은은 여섯 곡이나 지나서야 본인의 원래 목소리를 들려준다. 진취적인 사운드 위에 슬픈 가사를 입혀, 묘한 감정을 전달해 주는 곡이다. 밴드의 드러머 신동훈이 작곡을 맡았다.

만약에 내가 혹시나
짝사랑 하는 여인의 감정을 잘 표현한 가사가 훌륭한 슬로우 템포의 곡.

없었으면 좋았을걸
헤어짐을 겪은 여자의 아련한 심리를 그려낸 곡. 밴드의 키보디스트 박민수가 작곡을 맡았다.

마음맞이 대청소
밴드의 베이시스트 박순철이 작곡을 맡은 곡. 인트로 부분이 마치 queen 의 그것처럼 들린다.

가자 늑대들
앨범의 마지막 곡. 기타리스트 정중엽의 우직한 목소리가 곡을 연다. 오지은은 후렴구 부분만 맡고 나머지 소절들을 늑대들에게 맡기며, 그녀가 네 남자들에게 해주고픈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앞 곡과 마찬가지로 박순철이 작곡을 맡은 곡.



오지은의 음악을 본 앨범으로 시작한게 조금은 아쉬운 기분이다. 솔로 앨범에서 하지 못했던 것들을 확실하게 구현해 내는 그녀의 재능을 보고 이제라도 그녀의 음악들을 찾아 들어봐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어쨌든 서른살에 다다른 여자의 '귀여움' 을 흠뻑(!!!!) 느낄 수 있던 독특한 경험이 된 앨범이다.


추천곡
사실은 뭐, 넌 나의 귀여운!, 아저씨 미워요 (album ver.), outdated love song.

[모두선택]  [이어듣기]
nogun
★★★
남자를 잡아먹을듯한 그녀의 귀여운(............) 목소리.. 2011.10.11  
회원가입ㅣ 로그인 목록ㅣ 추천ㅣ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m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