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 나무로 만든 노래
produced by 이적 / all songs written, composed & arranged by 이적
performed by 이적 piano, steel guitar, nylon guitar & vocals
with 이상민 drums 정재일 bass 임현일 electric guitar
recorded by 이면숙, 송주용 at t studio / mixed by 노양수 at t studio
mastered by 전훈 at sonic korea mastering studio
album designed by 이관용 at sputnik
executive producer : 이국현 for music farm



1. 노래
2. 다행이다
3. 어떻게
4. 비밀
5. 내가 말한 적 없나요
6. 사랑은 어디로
7. 얘, 앞산에 꽃이 피면
8. 자전거 바퀴만큼 큰 귀를 지닌
9. 소년
10. 먼 길을 돌아온 뒤
11. 같이 걸을까
12. 무대



이적의 음악적 커리어에 방점을 찍은, 세번째 솔로앨범.

이적의 골수팬이 아니라면, 이적의 '대표곡' 을 꼽으라고 했을때, '패닉(panic)' 의 '달팽이' 나 그의 두번째 솔로 앨범(2적) 의 '하늘을 달리다' 정도를 댈 수 있겠다. 하지만 이 앨범의 등장으로 평단과 대중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새로운 '이적' 의 대표곡이 생겨났는데, 말랑한 사랑노래인 '다행이다' 가 그것이다. 실제로 그의 현재 부인에게 세레나레로 불러주었던 데모곡을 정식으로 음반에 실은거라고 한다. 사회비판적이고 알쏭달쏭하다 못해 기괴하기까지 했던 이적의 이전 노래들을 돌이켜보면 '왼손잡이' 에서 이적이 외쳤던 그것(난 아무것도 망치지 않아) 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이해가 갈 것이다. 그만큼 이적은 '사랑노래' 를 아주 잘 쓸 줄 아는 싱어송라이터다. 앨범의 타이틀을 보곤 무엇을 의미하는지 고개가 갸웃거려지지만 앨범을 다 듣고나면 왜 '나무로 만든 노래' 인지 알 수 있다(앨범 제작에 사용된 모든 악기가 '나무' 로 되어있는 것과, 본 앨범에 들어갔었다면 분명 이질감이 느껴질법 했던 '컴퓨터 프로그래밍 사운드' 가 전혀 사용되지 않은 점). 이적이 의도했던 의도하지 않았던, 쓸쓸한 가을날에 들으면 더없이 좋을 어쿠스틱한 넘버들로 꽉 채워져 있는 앨범이다. 패닉시절때 부터 이적의 최대 강점이었던 '가사의 힘' 은 두말 할 나위없이 여전히 유용하고, 묵묵히 따사로운 소리로 시린 마음을 위로해 주는 멜로디와 사운드는, 본 앨범이 발표되고 한참 시간이 지난 지금까지도 계속 재조명되며 따스함을 이어가고 있다. 싸늘한 찬바람이 슬몃 불어오는 계절에 들으면 언제나 좋은 이적의 세번째 앨범 되겠다.



1. 노래
이적의 목소리로 앨범의 문을 여는 곡. 이적에게 있어서 '노래' 라는 것의 소중함과 의미를 노래했다.

2. 다행이다
한때 전국 예비남편들(이나 축가를 불러주는 친구들) 의 애창곡이 됐던 곡. 앞서 소개한 바와 같이 이적의 실제 고백을 토대로 만들어진 덕분에 곡에 담긴 소호력은 그 어느때보다 짙은 느낌이다. 요즘에도 결혼식장에서 간간히 들려오는 명곡중의 명곡이다(곡의 핵심은 '다행이다' 부분에서 꺽어주는 곳).

3. 어떻게
우연치 않게 길에서 마주한 이별한 연인에게 보내는 연서. 속삭이듯 따스하게 싱잉을 한 덕분에 슬픈 느낌 대신 귀여운 느낌이 든다. 슈퍼밴드 '긱스(gigs)' 시절부터 호흡을 맞춰왔던 이상민의 부드러운 드러밍이 귀를 간지럽힌다.

4. 비밀
짝사랑을 하고있는 세상의 모든 이들에게 바치는 헌사. 차곡차곡 진행되는 곡의 흐름이 인상적인 트랙이다.

5. 내가 말한 적 없나요
대한민국의 남자라면 살면서 한번은 꼭 겪었을법 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앞서 나온 '어떻게' 만큼 재미있는 드러밍이 가장 먼저 귀에 걸리는 곡.

6. 사랑은 어디로
쓸쓸함과 고독함을 한움큼씩 입에 머금고 내뱉는 이적의 나약한 목소리가 한 몫 제대로 해 내는 곡이다. 기타와 피아노 만으로 이런 공간감을 창조해 낼 줄 아는 이적.

7. 얘, 앞산에 꽃이 피면
여전히 '밴드 사운드' 에 욕심이 있는 이적의 마음을 대변해 주는 라이브형 넘버. 목소리의 영역을 전혀 침범하지 않는 사운드 구현력이 멋지다.

8. 자전거 바퀴만큼 큰 귀를 지닌
제목처럼 재미있는 사운드를 담고있는 트랙. 마치 이적의 오랜 팬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같은 가사 역시 재미있다.

9. 소년
소중한 순간들은 언제나 순식간에 지나가 버린다는 이적식 노스텔지어. 아련하다.

10. 먼 길을 돌아온 뒤
어느덧 중견가수가 된 이적의 모습을 노래한 듯한 곡. 시간과 세월이 주는 안일함과 아득함이 불안한 미래에 언제나 맞서는 존재인 '우리' 로 하여금 세상을 얼마나 알게하고 깨닫게 할런지 곱씹게 되는 곡이다.

11. 같이 걸을까
mbc 의 간판예능 '무한도전(2018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기원 동계올림픽 특집)' 에 bgm 으로 쓰여, 한동안 여러 음원 판매처의 실시간 음악챠트 1위 자리를 지켰던 곡. 생(生) 을 사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만한 가사를 지닌 위로의 노래다.

12. 무대
이적의 경험을 토대로 만들어진 곡. 확실히 패닉 초반 시절때 보다 라이브 무대(특히 단독공연) 에 오르는게 수월(?) 했던 긱스 시절부터 '공연' 을 고집하던 이적에게 어울리는 곡이다. 어쿠스틱 기타 한대로만 곡을 꾸며, 관객이 빠져나간 후 무대에서 객석을 바라보는 이적의 쓸쓸함이 잘 뭍어난다. 본 앨범의 프로모션 공연(숲으로 자란 노래) 에 갔던 기억이 있는데, 라이브 현장에서의 이 곡은 정말이지 앨범에서 가장 명징하게 가슴을 울렸던 기억이 있다.



앨범에 수록되어 있는 곡들을 전체적으로 봤을 때, 어느 곡 하나 튀는 것 없이 잔잔하고 따뜻한 느낌을 준다. 전자음을 전혀 쓰지 않아서 얻은 수확이다. 앨범의 디자인도 음악처럼 대체로 차분하게 되어있고. 요즘 tv 에서 보여주는 이적의 가벼운 이미지와는 상반되는 느낌을 주는 아주 좋은 어쿠스틱 앨범이다.


추천곡은 앨범에 수록된 전 곡.

[모두선택]  [이어듣기]
nogun
★★★★★
이적이 또 한번 이런 앨범을 발표할 수 있을까? 진실성과 따뜻함이 담겨있는 좋은 앨범. 2014.01.14  
회원가입ㅣ 로그인 목록ㅣ 추천ㅣ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m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