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에프비티와이 - 살자
produced by tiger jk
director by 윤미래, bizzy
recorded by 박재선
recorded at jeeha studio 의정부
mixed by 고승욱 (assisted by 선영)
mixed at bono studio
mastered by cheon 'big boom' hoon
mastered at sonic korea

executive produced by tiger jk (feel ghood music)
artwork & design tiger jk, lumpens, 공민선
illustrated by 박준우, big e
photograph 배지환, 이행원, 김솔 (s.i cretaion)



1. beautiful life
2. 첫눈이 오면 설레였던 꼬마아이 (time travel)
3. 살자 (the cure)
4. sweet dream
5. bizzytigeryoonmirae
6. 뭉쳐 (all in together)
7. go
8. get it in
9. 살자 (the cure) reggae ver.


드렁큰 타이거(drunken tiger - 타이거 제이케이 - tiger jk) 와 그의 아내 윤미래. 그리고 이제는 드렁큰 타이거의 일부가 되어버린(?) 비지(bizzy) 가 팀을 이뤄 발표한 앨범.

무슨 이유로 기껏 꾸린 정글엔터테인먼트에서 나와 또 다시 독립을 한건진 모르겠지만, 어쨌든 타이거 제이케이와 윤미래 그리고 비지 셋이 단촐하게 그룹을 결성했다. 굳이 팀 이름을 'mfbty(my fan better than yours - 원래의 뜻은 분명히 다르겠지만 - )' 에서 다시 '드렁큰 타이거 with 윤미래 & 비지' 로 세명의 이름을 흩어놓은 이유도 자세히는 모르겠다. 앞으로 나올 드렁큰 타이거나 이 세명의 신보가 어떤 방식으로 도출될지에 이름의 표기가 방향성을 잡을것 같다. 팀 이름을 가지고 별 쓸데없는 생각을 늘어놓았지만, 어쨌든 타이거 제이케이와 윤미래의 콜라보만으로 충분히 보증수표가 되는 팀이다(영 뜨지 못하는것 같은 비지는 깍두기인가..). 게다가 주 무기는 드렁큰 타이거표 힐링 음악. 타이거 제이케이가 밝힌대로 굳이 자신들을 음해하며 스케쥴을 막고있는 누군가가 있다는 발언을 하지 않아도, 드렁큰 타이거의 팬덤인 타이거 밤(tiger balm) 을 비롯해, 드렁큰 타이거와 윤미래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결국 찾아 들었고, 듣고 있다. 이전 소속사에서 떨어져 나와 힘든 결정을 한 세 사람이지만, 본 앨범에 들어있는 음악과 앨범(비록 ep 형식의 앨범이지만) 자체에 쏟아 부은 열정은 그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음을 보여준다(죽-죽- 꽤 많이 나열되어 있지만 그래도 약간 단촐해 보이는 기획사 - feel ghood musc - 구성원은 거의 '가족' 같은 분위기). 본 앨범은 그동안 이들이 세상에 내 놓았던 싱글들을에, 신곡 몇 곡을 추가해 짧지만 알차게 완성했다(앨범의 재킷에도 실제 가족들과 세 사람의 콜라보 작업물의 사진들이 나열되어 있다 - 무슨 lp 판을 산 듯한 착각도... - ). 명실공히 대한민국 탑 여자 랩퍼 윤미래와 이제는 이름 만으로도 하나의 명사가 되어버린 드렁큰 타이거의 타이거 제이케이. 그리고 그를 언제나 뒷받침 하고있는 비지의 속이 꽉 찬 데뷔 ep 앨범이다.



1. beautiful life
명불허전인 윤미래의 소울풀한 코러스가 앨범의 문을 여는 트랙. 삶의 여러 순간에 다친 마음을 슬며시 위로하는 곡이다.

2. 첫눈이 오면 설레였던 꼬마아이 (time travel)
드렁큰 타이거 6집(1945 해방) 수록곡인 '오! 1945 (타임머신)' 와 비지의 데뷔 ep 였던 'bizzionary' 에 수록된 '음악은 타임머신' 과 맞닿아있는 곡. 세명 각자의 색깔이 고루 섞여있는 곡이다.

3. 살자 (the cure)
앨범의 타이틀곡. 서정적인 기타 선율로 청자의 아프고 시린 마음을 어루만진다. 희망적인 메시지를 담고있다.

4. sweet dream
앞서 말했던 'mfbty' 로 첫 결과물을 내 놓았던 싱글에 담겨있는 곡. 거의 sf 에 가까웠던 뮤직 비디오가 예술이었던 기억이 있다. 댄서블한 트랙.

5. bizzytigeryoonmirae
이젠 괴물급 랩퍼인 타이거 제이케이와 윤미래가 빚어낸 스웨거(swagger) 트랙(비지는 얹을 뿐 - 미안하다 비지 왕 팬인데.. -. ). 가사 하나하나 곱씹을수록 새롭게 들리는 재미있는 곡이다.

6. 뭉쳐 (all in together)
이 곡을 소개하기 전에 먼저 한가지 언급할게 있는데, 다름아닌 2013년을 뜨겁게 달구었던 랩퍼들간의 'diss(disrespect) 전' 에 관한 이야기다. 한국 최고의 힙합 크루인 '무브먼트(movement)' 에 소속된 아티스트들과 여러 힙합 뮤지션들간에 약간의 충돌이 있었는데, 어느 기사를 보니 무브먼트 크루가 예전처럼 끈끈하진 않다는게 낭설이 아니라는걸 이 곡을 듣고서야 알게됐다. 결국 누가 승자가 되고 누가 패자가 됐는지는, 그 사건(?) 을 실시간으로 지켜보던 많은 이들의 마음 속에 있겠지만, 본 곡이 세상에 나오기 전 일련의 사태로 이미 둘로 나뉘어진 '슈프림팀(supreme team)' 의 '이-센스(e-sens)' 와 '사이먼 도미닉(simon dominic)' 에 대한 언급은, 충분히 무브먼트의 교류가 약간 어긋나 있다는걸 반증하게 됐다(그저 '듀오' 의 '이미지' 만을 노래한 것이라면 할 말은 없다만). 곡 자체는 흥겨운 리듬에 'all in together' 라는 힙합 장르 특유의 화합의 매력을 뽐내는 좋은 곡이다.

7. go
앞서 나온 'sweet dream' 의 리믹스 버젼. 다소 화려했던 원곡에 비해 꽤 단조롭게 느껴지는 비트들로 채워져 있다. 'sweet dream' 의 싱글에 수록되어 있던 'smells like money mix' 도 실려있었으면 더 좋았을걸 하는 아쉬움이 묻어난다('smells' 는 프로듀서 이름임).

8. get it in
'mfbty' 전, 윤미래가 포문을 열었던 싱글에 수록되어있던 트랙. 당시 한국어 버젼과 영어 버젼이 동봉(?) 되어있었는데, 한국어 버젼도 본 앨범에 실려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곡의 프로듀싱을 맡은 '일마인드(!llmind)' 와 '콘라드 올드머니(konrad oldmoney)' 가 보여주는 최적의 '리듬감' 이 빛을 발하는 곡이다.

9. 살자 (the cure) reggae ver.
앞서 나왔던 '살자 (the cure)' 의 레게버젼. 한국에서 '레게 사운드' 하면 떠오르는 사람이 아직 그리 많지 않은데, 주로 블랙 음악을 하는 뮤지션들과 콜라보를 해왔던, '윈디시티(windy city)' 의 윤갑열이 레게 사운드를 맡았다. 타이거 제이케이가 드렁큰 타이거 7집(sky is the limit) 의 프로모션이 끝나갈 즈음 언급했던 '레게 뮤직에 심취해 있다' 는 이야기를, 이 곡에서 제대로 만나게 됐다. 심지어 원곡보다 좋은(혹시 원곡보다 먼저 만들어진건?) 느낌을 담고있다. 한 여름에 들어도 참 좋을 음악(원곡은 딱 가을-겨울).



드렁큰 타이거의 음악적 커리어 중에 이렇게 쓸데없는 말을 많이 늘어놓은 앨범이 또 있을까 싶다. 그만큼 약간은 의아했던 행보였고, 여전히 다음 작품이 등장하기 전까진 알쏭달쏭해질 앨범이다(본 앨범의 이름으로 다음 앨범이 나오던지, 아니면 드렁큰 타이거 9집이 나오던지. 물론 본 앨범이 프로젝트형식의 앨범이었을 수도 있다 - 소위 새로 차린 기획사를 알리는 기념으로 발표하는 앨범 -. ). 어쨌든 가족같은 분위기의 '드렁큰 타이거 with 윤미래 & 비지' 는 'bizzytigeryoonmirae' 라는 곡에서 본인들 스스로 밝혔듯, 이름만으로도 절반 이상은 먹고 들어가는 팀임엔 분명하다.


추천곡
bizzytigeryoonmirae, beautiful life, 살자 (the cure) reggae ver., sweet dream.

[모두선택]  [이어듣기]
nogun
★★★☆
비지의 네임벨류가 조금 더 높아져서 말 그대로 '꿈의 조합' 이 되길.. 2013.12.24  
회원가입ㅣ 로그인 목록ㅣ 추천ㅣ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myun